f.print | Slab cylinder
35,000원

색이 다른 흙을 겹겹이 쌓아 만들어진 레이어 단면이 특징인 도예가 박선우의 f.print 세라믹입니다. 백자의 유연하고 우아한 형태를 탐닉하며, 의도와 우연을 통해 만들어지는 f.print의 세라믹은 각기 조금씩 다른 형태를 지닙니다.


두 겹의 파란색과 회색 색면으로 이루어진 작은 찻잔으로 손자국이 있어 잡기 편하도록 디자인 되었습니다. 두 겹으로 이루어진 흙판을 종이처럼 말아붙여 작업하여 접합 면이 자연스럽게 생깁니다. 단순한 원기둥 형태 잔에 컬러, 접합면 등 조형적 포인트를 더하여 작업 방식을 더욱 강조하였습니다. 내/외부 모두 유광으로 마감되어 식기나 데스크웨어 등 실용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컵을 잡을 때 손가락 엄지 부분이 살짝 들어가있는 섬세한 디테일 덕분에 안정감 있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 기물의 용도와 특징에 따라 판의 두께가 다르며, 색이 다른 흙을 겹겹이 쌓아 작품을 만들기 때문에 단면에 줄무늬가 자연스럽게 나타납니다.

* 기물 위 점 얼룩 등 약간의 얼룩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는 도자기 제작용 안료에서 발생하는 자연스러운 얼룩이니 불량이 아니며 사용하는데 지장을 주지 않습니다. 또한 바늘로 찌른 듯한 작은 구멍은 시유과정에서 생기는 기포 구멍이며 불량이 아닙니다.

* 바닥면은 유약처리가 되지 않아 매끈하지 않으며 이는 도자기 제작과정에서 생길 수밖에 없는 마감입니다. (바닥에 유약처리를 하면 가마 소성 시 바닥에 붙어 사용할 수 없음)

* 강한 충격을 받을 시 파손의 위험이 있으니 주의 바랍니다. 도자기 제품은 대체로 전자레인지 오븐 사용이 가능합니다. 다만 급변하는 온도변화가 잦은 경우 수명이 짧아질 수 있씁니다.

* 모든 과정이 수공예로 제작되어 작품 사진과 색상, 사이즈면에 조금의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흙 판을 제작하여 이어 붙여 작업하는 것이기 때문에 f.print의 모든 작품은 같은 라인이어도 조금씩 형태가 다른, 단 하나뿐인 작품입니다.



Size : 50 x 50 x 90 (mm) ± 10mm

Weight : 110g

Order Made : 재고 소진 시 제작 기간 약 1-14일



리뷰
Q&A
반품/교환

BRAND

RELATED ITEMS

상품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