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이 세상인 고양이들과 함께 재밌게 지낼 수 있는 무언가를

찾으며 회복하는 공간입니다.

두 번째 주인공인 건빈님의 아트룸 소개합니다.

집이 세상인 고양이들과 함께 재밌게

 지낼 수 있는 무언가를 찾으며

 회복하는 공간입니다.

두 번째 주인공인 건빈님의 아트룸 소개합니다.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홈 데코 브랜드에서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는 서른 둘 김건빈입니다.


더 늦기 전에 제 일을 만들려고, 와인바를 준비 중이에요. 이 일을 토대로 브랜딩 해서 굿즈들, 여러 공간을 만들 계획이에요. 이걸 성공시킨 후에는 조명 브랜드를 하려고 해요*


집이 정말 감각적인데요. 

건빈님에게 집은 어떤 의미인가요?


회복하는 곳이에요.

꾸준히 좋은 작업물을 만들기 위해서 몸과 마음을 회복하려면, 집에서 멍한 상태로 사부작사부작 대야 해요. 


고양이들에게 오늘 뭐 했냐며 괜히 한마디 붙여보고, 식물들한테 물도 뿌려주고. 30개 조명들 불도 일일이 켜고. 


안리타 작가님 책 보며 사랑도 떠올려보는.


집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공간이 있나요?


식탁에서 친구들이 오는 날 말고는 뭘 먹지는 않는데, 힐링의 기본인 스피커와 조명 중에 가장 좋아하는 초록 조명이 있어서 좋아해요.


책상 위에는 너무도 귀여운 오브제들과 세상을 구경 할 수 있는 컴퓨터가 있어요. 


예전에는 유럽 브랜드들을 찾아봤는데, 요즘은 우리나라 브랜드들을 보는 시간도 꽤 많아요. 너무 기쁜 거죠 *


집에 있는 온전한 내 시간에는 보통 어떤 것을 하시나요?


고양이들 털 때문에 틈 날때마다 청소기를 쓰고요. 

물렁한 몸이 되지 않기 위해 30분 웨이트.

위의 숙제들을 다 끝낸 후에는 옷과 가구, 전자 제품들을

보며 와인 마셔요.

디터람스 제품들을 다 모으고 싶어서 돈을 많이 벌거예요. 전시하려면 큰 집으로도 가야 하구요..*




고양이들과 함께 지내시더라고요.
고양이들의 재밌는 세상을 위해 어떤 변화를 주시는지 궁금합니다!


고양이들은 집이 세상이기 때문에, 최대한 공간이 많이 나뉘어 있는 곳에서 지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하루에 1번은 혼자 있고 싶을 거니까요. 

그래서 캣타워와 고양이 집도 좋은 걸로 해주었고요 ..*


조명이나 컵, 소품들을 모으는 취미가 있는 것 같아요. 어떤 기준으로 고르시나요?


보는 순간 '좋다!' 소리 나오면 사는데, 

모아놓고 보면 컨셉이 뚜렷한 것들이더라고요. 

미니멀한 것도 적당히 미니멀한 게 아니고, 

찐득하게 미니멀한 거. 


폰트 디자인도 경험 많은 디자이너의 작업물 같은 거. 최고 모델처럼 멋진 쉐입의 컵


취향을 대표하는 아이템을 하나 꼽자면?


아르떼미데 플라워 팟 VP3의 시그널 그린 컬러.

가장 최근에 추가된 컬러인데, 시크하면서도

현대적이고 트렌디한 느낌이에요.


흰 바탕에 원색 포인트 두는 걸 좋아하는데, 

찹스틱스에서 찐 파란 컬러의 아인슈타인

오브제를 샀어요 *



홈 스타일링 영감은 주로 어디서 받으시나요?


모든 작업물에서 얻어요. 이 컬러는 이 컬러랑 있을 때 

느낌, 레이어를 나눈 방법, 여백을 활용한 방법. 

이 옷은 주머니를 좀 더 앞 쪽에 뒀네?

이 포스터는 많은 걸 보여주려 하지 않아서 매력적이야. 이런 게 다 영감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