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시절

조소를 전공한 두 자매가 서로 공유하고 있는 그 시절의 감성을 담아 다채로운 작업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