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잠을 자고, 식물에 물을 주고

좋아하는 드라마를 보며 일상을 가득 채워요.

좋아하는 것을 하며 충분히

 충전하는 예슬님만의 안전 기지입니다.


스무 번째 주인공인 예슬님의 

아트룸을 소개합니다.

낮잠을 자고, 식물에 물을 주고

좋아하는 드라마를 보며 일상을 가득 채워요.

좋아하는 것을 하며 충분히

 충전하는 예슬님만의 안전 기지입니다.


스무 번째 주인공인 예슬님의 

아트룸을 소개합니다.

안녕하세요. 자기소개를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자취 3년 차로 외식브랜드의 인하우스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는 예슬입니다. 원래는 친구와 2년간 투룸에서 함께 살다가, 올해부터 원룸으로 이사와 혼자 자취하게 되었어요.


연초에 코로나에 걸려 일주일간 격리하는데, 격리 후반이 되니 심심하더라구요. 그래서 이사하면서 느꼈던 점들이나 가구배치를 하면서 고려한 점들을 블로그에 썼는데 많은 분들이 공감을 해주셨어요. 그렇게 집스타그램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원래도 집순이인 성격이라서 혼자 영화보고 커피 마시는 등 집에서 뭔갈 자주 했어요. 집스타그램을 하면서부터는 인테리어에 더 진심이 된 느낌이네요!

예슬님의  공간은 화사하면서 따뜻한 분위기예요. 공간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전체적으로 화이트톤의 가구들을 사용해서 깔끔하고 넓어 보이도록 의도했어요. 여기에 침구류나 포스터로 포인트를 주는 편입니다. 빛이 드는 벽면 쪽에는 화분들을 몇 개 키우고 있어요. 이 친구들이 집의 따뜻한 분위기를 조성해주는 것 같아요. 저는 할머니랑 함께 자랐는데, 할머니가 식물을 엄청 잘 키우셨었어요. 아버지도 테라리움 만드는 걸 좋아하시고요. 혼자 자취를 시작하면서 본가에서 가져다준 식물들도 있고, 제가 구매한 식물들도 있어요. 저도 가족들의 영향을 받은 것 같아요. 해가 갈수록 식물들이 좋아지는 걸 보면요.

공간이 크지 않은 원룸이지만 공간 활용을 잘 하신 것 같아요. 공간 활용 팁이 있을까요?


제 공간은 5평 남짓한 직사각형 구조의 작은 공간이에요. 침대를 가장 안쪽에 배치하고 침대를 바라보는 쪽으로 책상을 배치해 공간을 분리해 줬어요. 영역을 분리해서 사용하면 작지만 여러 용도로 사용이 가능해요. 책상 아래로 수납장을 두어 화장대 용도로도 사용하고, 작업을 하거나 식사를 하는 식탁이 되기도 합니다. 한 공간을 다목적으로 사용하는 것도 작은 공간을 활용하는 좋은 방법입니다.

집에서 시간을 보낼 때 주로 무엇을 하시나요?


저는 영화나 드라마 보는 걸 너무 좋아해요! 친구들이 도대체 안 본 드라마가 뭐냐고 할 정도로요. 요즘엔 넷플릭스의 웬즈데이를 너무 재밌게 봐서 주변에 추천하고 있어요. 홈카페도 좋아합니다. 예쁜 커트러리나 테이블매트에 브런치를 차려먹거나, 커피랑 쿠키를 먹는 게 소소한 취미에요.  좋아하는 영화를 보면서 먹으면 더 맛있게 느껴져요. 음악 듣는 것도 좋아해서 집에 오면 구글 크롬캐스트에게 항상 음악을 틀어달라고 합니다. 밴드 음악이나 재즈를 좋아합니다. 최근에는 카디라는 밴드에 빠졌어요.

인테리어가 지루해질 때쯤엔 어떤 변화를 주시나요?


공간이 크지 않다 보니 가구 배치는 고정적이에요. 대신, 침구의 컬러를 바꿔주거나 포스터를 교체해 주는걸로 인테리어에 변화를 줍니다. 공간에서 침대가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다 보니 침구 컬러를 바꿔주는 게 효과가 좋더라구요. 그리고 침구류는 2주~3주에 한 번씩은 세탁을 해주는 게 좋다고 해요! 새로 세탁한 이불에 누우면 기분이 정말 좋아요. 포스터는 집의 전체적인 분위기랑 맞는 컬러나 디자인으로 교체해 줍니다. 침구에 들어간 컬러와 비슷한 계열의 포스터로 걸어주면 통일된 느낌이 들어 깔끔하더라구요. 포스터의 컬러는 바랜듯한 색감의 컬러를 좋아해요. 필름 카메라로 찍은 사진들의 색감을 좋아합니다. 포스터를 액자에 끼워서 걸면 풍경이 하나 더 생긴듯한 효과를 줘서 공간이 답답하지 않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