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모든 컬러'라는 모토로 

조화로운 공간을 만듭니다.

열아홉 번째 주인공인 콩콩이님의 

아트룸을 소개합니다.

'세상의 모든 컬러'라는 모토로 

조화로운 공간을 만듭니다.

열아홉 번째 주인공인 콩콩이님의 

아트룸을 소개합니다.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리빙, 인테리어에 관심 많은 그래픽 디자이너 콩콩이라고해요! 콩콩이라는 닉네임을 갖게 된 이유는15년 동안 키우던 제 강아지 이름이에요. 작년에 무지개다리를 건너서 평생 기억하고 싶은 마음에 닉네임으로 쓰기로 했어요.


작년엔 참 많은 변화가 있었는데요. 강아지도 하늘나라로 가고 동시에 결혼도 하게 되면서 잊을수 없는 한해 였던 것 같아요 :) 평소 리빙쪽이나 소품에 관심이 많긴 하였는데, 신혼집을 본격적으로 꾸미면서 내가 이렇게까지 인테리어나 가구에 관심이 많았었나 하고 깨달았네요 ㅎㅎ 지금은 인테리어가 삶의 원동력이 될 정도로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어요 :)

비비드한 색감이 눈에 띄어요. 콩콩이님의 공간 소개를 부탁드려요.


저희 집 공간의 모토는 ‘세상의 모든 컬러’ 인데요. 말 그대로 세상의 모든 컬러가 저희 집에 조화롭게 있었으면 해요. 사실 비비드한 컬러 배치는 자칫하면 유치해 보일 수도 있고 맥시멀한 느낌을 줄 수가 있는데 어떻게 하면 비비드 한 컬러로 모던하고 조화로운 공간을 이끌어 낼 수 있을지는 항상 고민인 것 같아요.

콩콩이님이 생각하시는 홈인테리어의 매력은 무엇인가요?


풀재택근무를 하는 직장인이라 아무래도 하루 종일 집에 있다보니 집이란 공간이 더 귀하고 중요하게 느껴지더라고요. 제가 있는 곳이 사무공간이 되기도 하고 휴식공간도 되고 바쁘면 식사 공간도되고 말 그대로 멀티 플렉스 같은 공간이라 각 공간마다 특성에 맞는 인테리어를 추구하게 되게되고 그 과정도 즐겁기도 해요. 제가 원하는 인테리어와 공간에서 업무도 하고 식사도 하니 행복감이 상승한답니다..!

공간을 꾸밀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있다면?


저희 집은 초반과 지금이랑은 많은 변화가 있는데요. 처음 꾸몄을 땐 컬러나 디자인이 예쁘다 싶으면 무조건 사들이고 배치했는데 결코 좋아 보이지가 않더라고요. 안그래도 맥시멀한데 컬러까지 현란하니 더더욱 정신없는 느낌에 예쁜 가구나 소품들이 오히려 더 돋보이지 않더라고요. 그래서 공간을 생각할때 중요하게 생각하게된 요소는 적당한 여백, 그리고 색으로 가득 채우기 보단 기본 베이스컬러를 두되 비비드한 컬러는 포인트 요소로만 생각하고 있어요.

비비드한 색감으로 완성된 특별한 이유가 있을까요?


이 집을 꾸몄을 때 가장 먼저 산 가구가 폴스미스 패턴이 들어간 네이비 소파였거든요. 디자인이 너무나 맘에 들고 특이해서 남편과 저는 단번에 질렀는데 네이비소파를 사니 이컬러에 어울리는 오렌지 컬러의 가구를 사고 싶더라고요..? 그러다 오렌지컬러의 가구를 사니 옐로우 조명을 사고 싶고 ....이러다 보니 점점 비비드한 컬러 구성으로 자연스럽게 흘러갔고 여기까지 오게 됐네요.